신산업 불 밝혔지만…가시지 않는 그림자
신산업 불 밝혔지만…가시지 않는 그림자
  • 경기언론인클럽
  • 승인 2021.02.23 06:0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평택포승 등 경기경제자유구역
일부 대기업 입주 등 성과 불구
부족한 혜택·인천과 경쟁 부담
"규모 확대보다 외자유치 필요“

신산업 불 밝혔지만가시지 않는 그림자

지난 2008년 글로벌 첨단산업 거점 조성을 위해 지정된 경기경제자유구역이 코로나19 사태와 글로벌 경기악화 등을 이유로 개발 속도가 더뎌지고 있다. 사진은 경기경제자유구역 3개 지구 중 최근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평택시 현덕지구. /기획취재팀
지난 2008년 글로벌 첨단산업 거점 조성을 위해 지정된 경기경제자유구역이 코로나19 사태와 글로벌 경기악화 등을 이유로 개발 속도가 더뎌지고 있다. 사진은 경기경제자유구역 3개 지구 중 최근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평택시 현덕지구. /기획취재팀

http://www.kyeongin.com/main/view.php?key=20210222010003879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16488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178(인계동 1116-1) 9층
  • 대표전화 : 031-231-8850
  • 팩스 : 031-231-8851
  • 법인명 : 경기언론인클럽
  • 제호 : 경기언론인클럽
  • 법인등록번호 : 135821-0003375
  • 등록번호 : 경기 자 60050
  • 등록일 : 2018-12-27
  • 개인정보보호책임자 : 이재교
  • 청소년보호 책임자 : 이재교
  • 기사배열 책임자 : 이재교
  • 발행일 : 2017-05-01
  • 발행인 : 신선철
  • 편집인 : 이재교
  • 경기언론인클럽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21 경기언론인클럽 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csy0126@kyeonggi.com
ND소프트